콘텐츠바로가기

靑 "박근혜정부가 남긴 컴퓨터에 아무 것도 없어"

입력 2017-05-16 11:03:24 | 수정 2017-05-16 14:47: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정부의 자료 부실인계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가 "하드웨어 상에는 아무 것도 남아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16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임 정부에서 넘겨받은 자료가 지극히 부실하다는 보도에 대해 "자료들을 확인해 봤는데 하드웨어는 거의 비어있다고 보면 될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정부가 인계한 것이라곤 고작 10쪽짜리 현황보고서와 회의실 예약 내역이 전부였다"면서 "통상 전임 정부는 차기 정부의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기초자료를 인계하는데 박근혜정부가 넘긴 것은 사실상 없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에서 자료를 남기지 않은 것이 적법 절차 위반이냐'는 질문에 "국가기록물로 넘어간 것이 있고 일반문서도 있을 텐데 일반문서 내용은 확인 안 했다"면서 "법적인 문제는 관련 수석에게 확인하고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자료가 남아있어야 하는데 남아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남아 있어야 하는 것이 없는지, 국가기록원에 넘겨서 지운 것인지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전 정부의 자료인계 문제에 대해 자체 경위 조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