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태경 "모든 사건 배후에 북한 있다고 보는 건 정신질환" 정미홍 겨냥

입력 2017-05-16 13:58:26 | 수정 2017-05-16 13:58:2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태경 의원기사 이미지 보기

하태경 의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6일 "정미홍 씨처럼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 배후에 북한이 있다고 보는 건 정신질환"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를 '종북피해망상증'이라 부르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건전한 보수와 입원이 필요한 정신질환자는 이제 구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15일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는 세월호 사건 배후에 북한이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참사 당시 북한이 사고 원인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선동하라는 지령을 내렸다는 기사와 함께 '세월호 사건의 진상'이란 글을 올렸다.

정 대표는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모든 사건의 배후에는 북한이 관여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내에 뿌리내린 종북좌파들이 그 홍위병들"이라면서 "대한민국 사회에 진보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스며든 종북 세력은 과거 김일성 주체 사상에 빠져 사회주의 혁명을 시도하던 반국가 세력들과 간첩 세력들"이라고 말했다.

전직 KBS 아나운서인 정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태극기 집회 등에 참여해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