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상추, 안마방 논란 후 5년 만에 밝히는 소문의 실체

입력 2017-05-16 14:09:54 | 수정 2017-05-16 14:09: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kyTV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kyTV


"예전에는 억울한 마음도 있었지만 지금은 그저 반성하는 마음 뿐이다"

군 복무 중 불거진 근무지 이탈 등의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그룹 마이티마우스 멤버 상추는 5년 만에 방송 활동을 시작하며 이 같이 말했다.

상추는 16일 방송되는 스카이티브이 '주크버스'에 출연해 과거 군복무 시절 안마방 출입과 근무지 이탈 등에 대해 처음으로 심경 고백을 했다.

MC딘딘은 "상추와 개인적인 친분으로 자주 만나는 사이지만 나도 오해하고 있던 부분이 있었다. 차라리 속 시원히 털어놓고 편하게 촬영하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

이에 상추는 "논란이 일었을 때 여러 해명을 했지만 그게 더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며 속상했던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는 "이제는 변명조차 죄송스럽다"면서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는 길 밖에 없다"고 사과했다.

MC 탁재훈은 "멤버 쇼리는 드라마를 통해 자주 볼 수 있었는데 상추는 자숙 기간 동안 뭘 했나"라며 "설마 쉬는 동안 계속 마사지 받은 거 아니냐"고 말해 상추를 당황케 했다.

이를 들은 상추는 "5년 만에 첫 예능출연인데 방송 이후 또 1년 쉬어야 하는 것 아니냐"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탁재훈의 농담에 웃음지었다는 후문.

이어 상추는 "사실 군입대 전부터 다친 어깨 때문에 치료목적으로 마사지를 받고 있었다"며 "예전에는 억울한 마음도 있었지만 지금은 그저 반성하는 마음뿐이다"며 그 동안 털어놓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