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금 두배로 돌려줘요"…서울시 청년통장 인기

입력 2017-05-16 16:25:06 | 수정 2017-05-16 16:2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희망두배 청년통장 /서울시기사 이미지 보기

희망두배 청년통장 /서울시


서울시는 근로 청년의 자산형성을 돕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지원자가 작년의 두 배 수준으로 늘었다.

시는 지난달 접수 마감 결과 총 1천명 모집에 3천800명이 몰려 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저소득 근로 청년을 지원하려 도입한 이 제도는 청년이 10만원을 저축하면 서울시가 그 절반인 5만원을 추가로 적립해주는 식으로 시작했다.

시는 올해부터 적립 비율을 1대 1로 늘렸다. 따라서 청년이 월 15만원씩 3년간 540만원을 저축하면 기존 810만원을 받았지만, 앞으로 1천8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추가 적립금은 시 예산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민간재원으로 마련한다. 우리은행은 시중 금리보다 높은 2.6∼2.7%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청년통장은 만18∼34세 저소득 근로 청년이 대상이다. 본인 소득 월 200만원 이하이고 부모(배우자) 소득인정액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여야 한다.

월 5만·10만·15만원을 2∼3년간 저축하면 서울시와 민간이 보태주는 방식이다.

시 관계자는 "최종합격자는 8월 초 발표할 예정이며 청년들의 호응에 부응하려 선발 인원을 당초 계획보다 늘릴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청년통장이 청년들의 안정되고 희망찬 미래를 준비하는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