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남역 살인사건' 1주기…전국 각지서 추모제 거행

입력 2017-05-17 07:34:11 | 수정 2017-05-17 07:34: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TV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TV


강남역 10번 출구 살인사건 1주기를 맞아 17일 전국 각지에서는 추모제가 거행됐다.

이날 저녁 서울 신논현역과 부산 서면, 대구 동성로 등에서는 '강남역 10번 출구', 노동당 여성위원회, 녹색당 여성특별위원회 등 27개 시민단체로 이뤄진 '범페미네트워크'는 '우리의 두려움은 용기가 되어 돌아왔다'는 제목의 추모제를 진행한다.

범페미네트워크는 "강남역 여성살해 사건은 우리의 삶을 바꿔놓았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슬프고 폭력적인 세상에서 살아나가기 두렵지만 여성혐오 없는 사회를 만드는 것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에서는 사건 발생 장소 인근인 신논현역 6번 출구 앞에서 저녁 7시부터 추모식이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강남역 10번 출구까지 침묵 행진을 한 뒤,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 던지는 퍼포먼스를 할 예정이다.

'강남역 살인사건'은 지난해 5월 17일 강남역 인근 상가 안 남녀 공용화장실에서 여성 A씨(23)가 이 조현병을 앓고 있던 범인 김모(35)씨에게 살해당한 사건이다.

범인 김씨는 강남역 근처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범행대상을 기다리다가 먼저 온 남성 6명은 배제하고 이후 혼자 들어온 20대 여성 A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사망케 했다. 지방에서 일하다 일주일에 한 번 집으로와 강남에서 선배를 만나던 A씨는 화장실에서 일면식도 없는 범인에게 잔인하게 목숨을 잃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