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美 출국 후 꾸준히 정치권에 메시지 전달 '몸은 미국에 마음은 한국에'

입력 2017-05-17 09:15:40 | 수정 2017-05-17 09:15: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선토론_국회사진기자단기사 이미지 보기

대선토론_국회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미국 출국후에도 당내 친박계 의원들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홍 전 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 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 참 가증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차라리 충직스러운 이정현 의원을 본받으라"라며 "다음 선거때 국민들이 반드시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지사는 "더이상 이런 사람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이날 "당이 정상화 되어야 하는데 구 보수주의 잔재들이 모여 자기들 세력연장을 위해 집단지도체재로 회귀하는 당헌 개정을 또 모의하고 있다고 한다"며 "자기들 주문대로 허수아비 당대표 하나 앉혀놓고 계속 친박 계파정치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지사는 "이젠 당에 없어진 친박 계파정치를 극히 일부 친박 핵심들이 다시 복원 하겠다는 것"이라며 "대선같은 큰 행사를 치렀으면 당을 새롭게 하기위해 결과에 따라 당지도부 사퇴 이야기가 당연히 나와야 되는데 타당은 모두 그 절차를 밟고 있는데 유독 자유한국당만 어렵게 당을 복원한 사무총장에게만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아무런 정치적 의미없는 사람들끼리 모여 소위 지도부라는 회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늘 이러한 치열한 문제의식 없이 눈감고 넘어가는 바람에 망한 것"이라면서 "당을 혁신하고 재건 할려면 구성원들의 절실함과 치열함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각에서는 홍 전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이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나타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홍 전 지사는 대선에서 낙선한 뒤에도 페이스북에 꾸준히 글을 올리며 당과 보수의 혁신을 강조했다. 특히 당 지도부 교체를 주장하는 등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연이어 내놓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