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원식 "사드, 현명한 판단 필요…돌려보내는 방안까지 살필 것"

입력 2017-05-17 09:26:50 | 수정 2017-05-17 09:2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신임 원내대표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국내 배치 문제와 관련해 "(미국으로) 돌려보내는 문제까지 포함해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사회자와 함께 사드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우 원내대표는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동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면서 "땅을 내주는 문제도 그렇고, 또 그 이후에 미국 트럼프 대통령께서 사드의 비용을 대라고 하는 문제까지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잘 살펴서 저희가 현명한 판단을 하겠다"고 말했다.


당·청 관계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대통령이 요구하는 바를 그대로 수용하고 거수기 역할을 한 결과가 어땠는지 지난 정권에서 잘 보지 않았나"라며 "민심에서 이탈한다면 청와대라고 하더라도 분명히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과의 연정 문제에 대해서는 "양당의 정책이 많이 일치하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해서 진정한 연정을 고민하고 과정을 잘 거친다면 못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 이날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대 당 통합' 문제가 거론되자 "국민의당과 뿌리가 같아서 협력을 못 할 바는 없지만, 지난 대선 때 치열하게 경쟁하고 내부 문제로 헤어진 사이이니 감정의 골이 있다"며 "지금으로써는 통합은 가능해 보이지 않는다. 통합 논의보다 서로 협력할 방안을 잘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