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역 고가도로 굿바이~' 서울로 7017 프로젝트 20일 개장

입력 2017-05-17 09:50:15 | 수정 2017-05-17 09:50: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로 7017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로 7017



섬처럼 고립됐던 서울역 일대를 총 17개의 보행길로 연결하는 '서울로 7017' 프로젝트가 오는 20일 개장한다.

'서울로 7017'은 '서울역 7017 프로젝트'의 새로운 이름으로 1970년에 만들어진 서울역고가도로를 2017년 17개의 보행길로 연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서울로는 서울을 대표하는 사람길이자 서울로 향한다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으며 차량길에서 사람길로 변화하는 모습을 서울로 7017 디자인을 통해 표현했다.

서울로는 청계천, 서울광장, 연세로에 이은 보행친화도시로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인도를 정비하고, 보행 전용거리 및 보행자 우선도로 확대하는 데 의미가 있다.

서울로 7017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로 7017



지난 해 선보인 ‘자꾸 걷고 싶은 거리 경의선 숲길’ 등을 통해 사람이 걷기 좋은 도시를 구현하는 것이다.

'서울로 7017'이 차량길에서 사람길로 새롭게 태어나면서 인근의 중림동과 만리동 상권이 되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다.

중림동은 서울 한복판이라는 입지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밥집'만 즐비하고 상권이라고 할 만한 게 없었지만 최근에는 '중리단길'이라는 별칭을 얻으며 새로운 상권이 형성됐다.

고가보행길 인근 중림로에만 카페와 펍 등 20여 개가 들어섰으며 점포의 권리금도 많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서울역 고가도로는 서울로7017이라는 이름의 공중 보행길로 재탄생하고 낮에는 수만 그루의 꽃나무가 밤에는 수백 개의 조명이 방문객을 맞을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