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호영 "문재인 대통령 팬클럽 사이버 테러 심각…도 넘어"

입력 2017-05-17 11:47:42 | 수정 2017-05-17 11:47: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7일 친문 패권, 친문 팬클럽의 자진 해산을 촉구했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이 물러가며 친노, 친문 패권 하는 것을 거둬달라 했으나 문재인 대통령 팬클럽들이 발전적 해체를 선언하는 등 국민이 납득할 수 있어야 친문패권이 청산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팬클럽의 사이버 테러가 심각하다"면서 "인터넷 집단행동이 도를 넘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팬클럽은) 민주당과 문재인 지지세력인 민주노총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귀족노조 적폐세력으로 몰아붙였다"며 "한겨레가 발행하는 주간지에 대통령 사진을 잘 못다뤘다는 글을 올라와 해당 신문사 기자가 반발하는 내용의 SNS 글을 올리자 (문재인 팬클럽이) 달려들어 기자가 항복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런 홍위병식 몰매와 인터넷 난동에 가까운 행태는 국민 통합을 방해하고 자유로운 토론을 막는 적폐"라고 비판했다.

앞서 한겨레신문사의 안모 기자는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덤벼라 문빠(문재인 대통령의 극성팬)들"이라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글을 삭제하고 두차례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한겨레신문 사과문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겨레신문 사과문 캡처



안 기자의 사과문에도 논란이 진정되지 않자 한겨레신문사 역시 16일 "독자와 주주, 시민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며 공식 사과했다.

매체는 "한겨레신문사는 안수찬 편집국 미래라이프에디터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대단히 적절치 않은 공격적 언사로 독자 여러분들께 커다란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한겨레신문사는 경위 파악 조사를 마친 뒤 안수찬 에디터에게 엄중히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김소현 기자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