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문종, "친박,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다" 홍준표 발언에 "낮술 먹었냐" 반격

입력 2017-05-17 13:46:22 | 수정 2017-05-17 16:2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기사 이미지 보기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친박계를 '바퀴벌레'에 빗대 비방한데 대해 "낮술 먹었냐"라며 거세게 반박했다.

홍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박계 의원을 가리켜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다"며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이 참 가증스럽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다음 선거 때 국민들이 반드시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며 "더 이상 이런 사람들이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한국당 중진간담회에서 "그동안 선거하면서 '하나가 되는 게 당이 사는 길이다'라고 목이 터져라 외쳤는데 무슨 바퀴벌레고, 탄핵 때 어쩌고"라며 "제정신이냐. 낮술 드셨냐"고 응수했다.

이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변화하고 혁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되는데 도대체 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