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우택 "낙선자는 은퇴" vs 홍준표 "지도부 사퇴"…한국당 당권 다툼 치열

입력 2017-05-17 14:48:07 | 수정 2017-05-17 14:48: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한경DB


대선 이후 심화된 자유한국당의 당권갈등이 점점 심화되는 양상이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7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여태까지 대통령 후보로 나왔다가 낙선했던 사람들은 자중하거나 정계은퇴를 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 후 취재진을 만나 "(홍 전 경남지사는) 그 점을 잘 인식해주기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낙선한 후보로서 할 일은 모든 당원들이 협력을 해준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고 국민들께도 감사 표시를 하는 것"이라며 "험한 말에 대해서는 제가 말을 아끼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 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 참 가증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차라리 충직스러운 이정현 의원을 본받으라"라며 "다음 선거때 국민들이 반드시 그들을 심판할 것이다. 더이상 이런 사람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홍 전 지사는 대선에서 낙선한 뒤 페이스북에 꾸준히 글을 올리며 당과 보수의 혁신을 강조했다. 특히 당 지도부 교체를 주장하는 등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연이어 내놓았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