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北 도발·핵 위협, 결코 용납 못해…강력 대처할 것"

입력 2017-05-17 16:26:46 | 수정 2017-05-17 16:4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취임 후 국방부와 합참을 처음으로 방문한 자리에서 "군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핵심 전력을 최우선 확보하고 자주적인 방위 역량을 확보하는 한편, 전쟁 억제를 위한 한미 연합 방위태세도 굳건하게 유지해달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1주일 만에 국방부와 합참을 찾은 것은 그만큼 우리 안보가 매우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이라면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고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도전행위"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은 적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는 철통 같은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만약 적이 무력도발을 감행한다면 즉각 응징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대통령으로서 그런 역량을 더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 2030을 통해 설계했던 국방개혁 방안의 조속한 실행과 방산비리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각별한 노력을 당부드린다"고도 전했다.

또 "군 장병 처우를 개선해 사기를 높이고 첨단 강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며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우리 스스로를 책임지는 책임국방, 말로만 외치는 국방이 아니라 진짜 유능한 국방, 국방다운 국방, 안보다운 안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을 내 소명으로 삼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정권은 유한해도 우리가 사는 한은 조국은 영원하다"며 "대통령이 바뀌어도 군의 국방태세에는 한순간도 이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와 우리 장병 일동이 혼연일체가 되어 책임국방을 해서 강한 대한민국,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여러분의 건투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