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탄핵 청원 100만 명 돌파

입력 2017-05-18 11:26:38 | 수정 2017-05-18 11:26: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청원서에 서명한 인원이 100만 명을 넘어가는 등 트럼프 탄핵론이 거세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서명운동(Impeach Donald Trump Now)' 측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오후 8시 15분 기준 트럼프 탄핵을 청원하는 서명자는 107만233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탄핵 서명운동은 미국 진보성향 시민단체 '시민을 위한 표현의 자유(Free Speech For People)'이 진행하는 것으로, 지난 1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래 시작됐다.

탄핵 청원 인원은 1월 시작이래 점진적으로 늘어나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해임하고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중단하라는 요청을 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 논란이 불거진 후 하루 만에 10만 명이 추가 서명했다.

이런 민심을 반영하듯 정치권에서도 트럼프 탄핵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최근 민주당의 한 하원의원이 트럼프 탄핵을 공개 촉구한 것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 내부에서도 탄핵론에 동조하는 의원이 나왔다.

저스틴 아매쉬(미국 미시간주) 공화당 하원의원은 17일 '만약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들이 사실이라면 탄핵감이라 생각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제프 플레이크(애리조나) 공화당 상원의원 역시 '코미 메모' 논란과 관련해 우려를 표했다.

앞서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코미 국장을 만나 측근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둘러싼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백악관은 긴급 성명을 내고 "대통령은 플린이 미국에 봉사한 훌륭한 인물이라고 반복적으로 표현했지만 코미 전 국장이나 다른 누구에게 어떠한 수사도 끝내라고 요구한 적이 없다"며 "보도는 대통령과 코미 간 대화에 대해 진실하거나 정확한 묘사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