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우택, 5·18 기념식서 나홀로 침묵…'임을 위한 행진곡' 왜 안 불렀나

입력 2017-05-18 17:01:04 | 수정 2017-05-18 17:1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5·18 기념식 정우택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식 정우택 '임을 위한 행진곡' / 사진 =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5·18 기념식 정우택 '임을 위한 행진곡' / 사진 = 방송 캡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했다.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세균 국회의장,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등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이날 행사장에는 수천 명의 목소리가 울려퍼졌지만 정우택 권한대행은 입을 다물고 있었다.

정우택 권한대행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제창을 하는 문제는 국민적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우택 권한대행은 이날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이 (제창을) 지시하신 사항이 있는 것은 알지만, 협치를 하시겠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치권에 협조를 구하신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5·18 민주 영령에 대한 추념의 마음은 변함이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 자리에 왔고, 진정으로 민주화 운동을 위해서 희생하신 분들을 위해 삼가 명복을 빈다”고 강조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