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대화와 대결 양립될 수 없어…대결은 분열"

입력 2017-05-19 07:53:10 | 수정 2017-05-19 07:53: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이 남북관계에서 대화와 대결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9일 관영매체에 김명철이란 개인 명의로 '북남관계와 통일운동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였던 유신 독재자의 만고죄악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은 "대결은 분열이며 외세추종은 반(反)통일"이라며 "동족간에 반목과 대결을 고취하면서 민족의 화합과 관계 개선을 이룰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의 분열과 침략전쟁을 꾀하는 외세에 추종하면서 민족 자주와 나라의 평화통일을 이룩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며 "앞에서는 '대화'를 표방하고 뒤에서는 사대매국과 동족 대결을 추구하며 겨레의 통일운동을 가로막은 '유신' 독재자의 반통일 죄악이 다시는 이 땅에 되풀이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