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중관계 회복 조짐…여행 수요 대비해야"

입력 2017-05-19 08:23:47 | 수정 2017-05-19 08:23: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과의 갈등이 누그러질 조짐이 나타나면서 한국 여행 수요에 대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는 19일 보고서를 통해 "한중관계가 개선되면 중국인 관광객의 한국 여행 수요가 크게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정부는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을 둘러싼 갈등이 커지자 단체 한국 여행을 전면 금지한 바 있다.


그러나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한국 관광에 대한 문턱이 낮아지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실제 일부 여행사는 한국 방문 비자 대행서비스를 다시 시작했고, 온라인에는 한국 여행 상품들이 판매되고 있다.

보고서는 "국내 여행업계는 한중관계 개선에 따른 여행 수요 회복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며 "관광 패턴에 맞춘 상품 개발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유 여행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교통과 숙박, 안내 이프라 등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