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돈봉투 만찬' 사건 합동감찰반, 참석자 경위서 요구

입력 2017-05-19 09:02:01 | 수정 2017-05-19 09:0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을 조사하는 법무부, 대검찰청 합동감찰반은 19일 당시 참석자 전원에게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경위서 제출 대상자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을 포함한 '최순실 게이트'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간부 검사 7명,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찰국 간부 검사 3명 등 총 10명이다.

경위서 제출 요구는 당시 만찬에서 오간 돈봉투의 출처 등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합동감찰반은 경위서를 받는 대로 대면조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