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해찬 특사, 시진핑 만나 문재인 대통령 친서 전달한다

입력 2017-05-19 09:48:53 | 수정 2017-05-19 09:48: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총리가 1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해찬 특사는 이날 시 주석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 특사는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쑹타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등 주요 인사와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이 특사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장관)과 회동하고 한중관계 개선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한편 시 주석은 지난 14일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의 우리 정부 대표단장인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접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