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돈봉투 만찬' 여파 속 이창재 사의 표명…"내려놓는 자세 필요"

입력 2017-05-19 10:19:16 | 수정 2017-05-19 10:19: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의 여파로 이창재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 장관 대행은 19일 "그동안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으로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법치 질서를 지키기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그러나 최그 상황과 관련,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스스로 먼저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가 전격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법무부와 검찰은 법무 장·차관, 검찰국장, 검찰종장, 서울중앙지검장 등 주요 수뇌부의 사의 등 공백 사태에 직면하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