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오찬, 원형 식탁서 한식으로 진행

입력 2017-05-19 10:55:22 | 수정 2017-05-19 10:56: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재만 안정원 홍해인 신준희 기자 =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을 앞둔 5당 원내대표들의 표정.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배재만 안정원 홍해인 신준희 기자 =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을 앞둔 5당 원내대표들의 표정.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오찬이 원형 식탁에서 한식으로 진행된다.

19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만나 협치를 모색한다. 이번 오찬은 원형 식탁에서 진행돼 상석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또 문 대통령은 직접 여야 5당 원내대표를 맞아 자연스럽게 차담을 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차담을 위해 간이 테이블 등을 설치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모두 도착하면 함께 오찬장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오찬 메뉴는 한식이며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준비한 인삼정과가 후식으로 제공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