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제안…여야 5당 동의"

입력 2017-05-19 15:39:41 | 수정 2017-05-19 15:39: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 운영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러한 방안을 제안했다.

이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노회찬 정의당 등 5당 원내대표가 동의하면서 실무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 제안에 대해, 각 당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50분부터 오후 2시10분께까지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각 당 원내대표들은 소통과 협치를 강조했다. 또 북핵 문제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개혁입법, 개헌 등의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