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석열 신임 중앙지검장 "너무 벅찬 직책…최선 다하겠다"

입력 2017-05-19 16:13:13 | 수정 2017-05-19 16:13: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석열 "너무 벅찬 직책...최선을 다하겠다"

윤석열 신임 중앙지검장 기사 이미지 보기

윤석열 신임 중앙지검장 "너무 벅찬 직책…최선 다하겠다"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19일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돼서 깊이 고민을 해 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후임으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춘추관에서 이러한 내용의 법무부와 검찰 인사 내용을 발표했다.

윤 신임 지검장은 기자들의 검찰개혁 이슈에 대한 질문에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닌 것 같고. 하여튼 맡은 일을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고 어떻게 잘할 수 있을지 깊이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다음주 박근혜 전 대통령 공판이 시작되는 데 대해서는 "지금까지 서울지검하고 특검하고 잘 재판에 공조가 이뤄져 왔기 때문에 그런 기조가 잘 유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인사 내용을 발표하기전 인선 배경을 먼저 설명하고 해당자 이름을 호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