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현장] '혼자'를 즐기는 그대에게…어반자카파가 보내는 작은 위로

입력 2017-05-19 17:30:42 | 수정 2017-05-19 17:32: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최혁 기자


외로움이 당연해진 '혼족'들에게 어반자카파가 위로의 손길을 내민다.

혼성 R&B그룹 어반자카파가 '혼자'라는 신곡을 들고 돌아왔다. '혼자'는 멤버 조현아가 작사, 작곡, 편곡한 곡으로, 혼밥을 하고 혼술을 즐기는 일명 '혼족'이 많아진 이 시대를 담담하게 노래한 곡이다.

멤버들은 1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쇼케이스를 통해 "오랜만에 내는 앨범이라 긴장이 되지만 순위에 연연하지 않기로 했다"며 "오롯이 나만을 위해 집중하는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시는 분들이 들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혼자'는 혼자라는 것만으로 안쓰러운 시선을 받아야 하는 요즘, 사람들의 현실에 공감하고 어반자카파만의 감성으로 자그마한 위로를 보내는 지극히 현실적인 곡이다. 각각 개성있는 보컬을 가진 조현아, 권순일, 박용인은 조용히 읊조리듯 노래해 곡의 분위기를 더한다.

곡을 만든 조현아는 "혼자 있는 시간을 곡으로 표현해봤다. 무미건조한 느낌을 담기 위해 한 음을 길게 지속하는 멜로디다. 편곡도 1년간 계속 바꾸다가 감정선이 가장 잘 드러날 수 있는 편곡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최혁 기자


이어 권순일은 "1년 동안 녹음한 곡은 흔치 않다. 녹음이 다 끝난 줄 알고 쉬고 있는데 현아씨가 아직 안 끝났다며 또 나오라고 괴롭혔다"며 "원래 오래 괴롭히고 속 썩이는 곡들이 잘 되는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데뷔 9년차를 맞은 어반자카파는 앞서 '봄을 그리다', '니가 싫어', '그날에 우리', '똑같은 사랑 똑같은 이별' 등 다수의 히트곡을 통해 독보적인 감성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해 5월 발매한 미니앨범 '스틸(Still)'의 '널 사랑하지 않아'는 8곳의 음원차트에서 2주 넘게 1위를 차지하며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큰 성과를 거둔 만큼 이번 곡은 부담감이 클 수밖에 없었다. 조현아는 "큰 사랑을 받을 때 너무 기뻐하고 의미를 두면 다음 앨범을 낼 때 좀 힘들 것 같아서 최대한 덜 즐겼다"고 털어놨다.

이어 권순일은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시기라 많은 아티스트들이 신나고 밝은 노래를 낸다"면서 "사실 외롭고 쓸쓸한 감성의 노래는 계절을 타지 않는 것 같다. 어떻게 보면 틈새시장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최혁 기자


어반자카파는 이전보다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것으로 예고했다. 활동 기간은 단 일주일 뿐이지만 '유희열의 스케치북'부터 '음악중심', '인기가요' 등 음악 순위 프로그램까지 출연하며 팬들의 목마름을 해소시켜줄 예정이다.

권순일은 "방송 스케줄이 많이 잡힌 만큼 열심히 할 것"이라며 "음악을 너무 평가하거나 분석하지 말고 음악에 담긴 메시지와 감정선에 집중해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조현아는 "9년차 가수가 되면서 모든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이를 보답하기 위해 정말 작은 무대라도 최선을 다해 준비해서 임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어반자카파는 이날 오후 6시 '혼자'를 발표한 뒤 6시 30분부터는 반포 한강공원 세빛섬 야외무대에서 한강 라이브 '혼자, 듣는 밤'을 개최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