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카고 타자기' 고경표, 정체 드러내는 법 알았다

입력 2017-05-20 11:40:01 | 수정 2017-05-20 11:4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시카고 타자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시카고 타자기’ 고경표가 정체 드러내는 방법을 알았다. 이건 약일까, 독일까.

19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에서는 백태민(곽시양)에게 자신의 모습을 드러낸 유진오(고경표)가 그 계기를 알아내기 위해 고민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기나긴 추측 끝에 유진오는 자신의 모습을 보일 방법을 찾아냈다.


유진오는 오랫동안 자신의 모습이 보이길 바라왔다. 전생에서부터 마음에 품었던 전설(임수정)에게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이었다. 자신의 목소리가 들릴 리 없고, 자신의 모습이 보일 리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는 상처받은 전설을 따뜻하게 위로했다. 이같이 그동안 보여준 유진오의 눈빛과 행동은 전설을 향한 그의 마음이 얼마나 애틋한 것인지 오롯이 보여줬다.

백태민으로 인해 모습을 보일 방법을 찾은 유진오는 전설에게 다가갈 수 있다는 생각에 기뻐했다. 전설의 사진을 바라보며 “내 모습을 드디어 너에게 보일 수 있게 되는 걸까”라고 말하는 유진오의 눈빛은 절절했고, 한편으로는 가슴 아팠다. 유진오의 다음 행보가 궁금해지는 순간이었다.

전설의 이름을 부르기 위해 전설의 집 앞으로 향한 유진오는 그곳에서 “사람인 척 행세하면 삶에 집착이 커진다”, “남아있는 사람들은 어떡할 거야. 조용히 떠나”라는 왕방울(전수경)의 말을 들었다. 자신의 상황과 주변 사람들의 감정을 다시금 돌아보게 된 유진오의 마음은 쓸쓸했다. 결국 마방진(양진성)에게 작별인사를 고하는 듯한 유진오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했다.

고경표는 깊은 눈빛으로 한 사람을 향한 진심을 오롯이 담아냈다. 여기에 강렬한 존재감으로 미스터리를 극대화해 극의 몰입도까지 끌어 올렸다. 이 같은 고경표의 호연은 극 중 유진오의 행보, 유진오가 비밀을 알게 되면서 닥쳐올 변화와 극적 전개를 끊임없이 궁금하게 했다.

한편 ‘시카고 타자기’ 는 매주 금, 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