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거가 별거냐’ 이철민-박지윤-김지영, 주당 3인방 심야 긴급 회동

입력 2017-05-20 12:01:00 | 수정 2017-05-20 12:0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예팀] 공식 주당 3인방이 심야에 긴급 회동한다.

20일 E채널에서 방송되는 대한민국 최초 별거 리얼리티 ‘별거가 별거냐’에서는 배우 이철민을 위한 특별한 프로젝트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별거남 이철민이 늦은 시간 어디론가 급히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가 도착한 곳엔 MC 박지윤과 별거 중인 김지영이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심상치 않은 장소에 이철민은 놀란 마음을 쓸어내린다. 그를 기다리고 있던 건 철창과 수갑, 죄수복이었기 때문.

지난 방송에서 아내 김미경은 이철민의 잦은 음주로 속상한 마음을 표현했고, 박지윤과 김지영은 “이철민에게 따끔하게 한 마디 하겠다”고 호기롭게 말한 바 있다. 두 사람을 실제 김미경으로부터 중요 미션을 전달 받아 이철민에게 각서를 비장한 마음으로 내놓기도 했다.

이철민을 갱생시키기 위한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박지윤과 김지영은 역사적인 담판을 시도한다. 하지만 시간이 점점 흐르자 두 사람은 처음의 의도와는 달리 술과 함께 흥겨운 분위기에 빠져들며 이철민의 논리적인 철벽 방어와 말발에 오히려 설득 당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가정의 평화를 위한 이철민 갱생 프로젝트의 결말은 20일 오후 9시 20분 E채널에서 방송되는 ‘별거가 별거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티캐스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