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차유람 "남편 이지성, 인세 40억 중 20억은 빚 갚아"

입력 2017-05-25 07:24:13 | 수정 2017-05-25 09:5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차유람 이지성 부부 / 사진=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차유람 이지성 부부 / 사진=방송화면 캡처


당구선수 차유람 420만 부를 판 베스트셀러 작가인 남편 이지성을 소개하며 "인세만 총 40억 원을 벌었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한 tvN 예능 '현장토크쇼 택시'는 '사랑의 승부사'라는 주제로 차유람, 이지성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차유람은 "남편은 인세로 해외 오지에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지었다"며 "원래 있던 20억 원의 빚도 갚았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지성은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 '20억 빚'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내 앞에서 원금 4억 원의 빚이 있었다. 이자가 9천만 원씩 붙어 나중에는 직장에 빚 독촉장까지 왔다"고 밝혔다.

또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군에서 재대했을 무렵에는 20억 원이 넘어섰다"며 "여자에게 대시해 본 적이 거의 없다. 어차피 제 빚을 알게 되면 떠날 테니까. 저는 지하 깊은 곳에서 신음하며 살았다. 빚이 많다고 주변의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왕따를 당했다. 인간에 대한 신뢰감이 바닥이었다. 짓밟히는 삶을 살아온 거다"라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