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범 신원 테러사건 전 파악"

입력 2017-05-25 08:58:49 | 수정 2017-05-25 08:58:49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정보당국이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 테러범 살만 아베디(22)의 신원을 테러사건 이전부터 파악하고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NBC방송은 24일(현지시간) 복수의 관리를 인용해 아베디가 미 정보당국의 레이더망에 포착돼있던 상황이었다고 보도했다. 또 아베디가 리비아와 시리아에 최근 다녀온 적이 있다고 한 관리는 전했다.

한 관리는 NBC방송에 "우리가 그의 시리아 등 여행에 대해 좀더 알았으면 좋았을텐데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시리아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거점으로 삼고 조직원들을 모집하는 지역이다. 아베디의 형과 아버지가 리비아 트리폴리에서 이날 검거됐다는 외신의 보도도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