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낙연 "당비 대납 사건, 매우 부끄럽다"

입력 2017-05-25 11:05:21 | 수정 2017-05-25 11:05: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5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라남도지사 선거 당시 보좌진 등 측근들이 '당비 대납' 사건으로 처벌된 데 대해 "매우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충분히 챙기지 못한 불찰이 크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상식적으로 보좌관이 상관을 위해 5000만원을 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어느 경우에나 제 보좌진에 이상한 짓 하지 말라, 무리한 짓 하지 말라, 항상 그런 얘기를 입에 달고 산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전날 부인의 위장 전입을 뒤늦게 시인했다는 지적에 "아내 본인도 (위장 전입했던) 기억을 되찾는 데 며칠이 걸렸다"며 "알았는데 덮어놓을 필요가 뭐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