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자폭탄' 받은 경대수 의원 "아들 간질 때문에 병역면제"

입력 2017-05-25 11:42:17 | 수정 2017-05-25 11:43: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들 병역 문제 의혹으로 '문자폭탄' 등 비난을 받은 경대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25일 "아들이 군 면제를 받은 이유는 간질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경 의원은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날 인사청문회 이후 많은 문자를 받았다"며 "인사 청문위원이 개인 신상을 밝히는 것이 맞는지 고민했지만 고민 끝에 말하기로 했다"고 운을 뗏다.

경 의원은 "아들은 두번의 신체검사 결과 간질 때문에 군면제를 받았다"며 "아들이 8살 때인 2000년에 간질이 발병됐고, 이후 10여년간 고려대안암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질병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간질에 대한 사회적 인식 때문이었다"고 덧붙였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