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나 ♥' 류필립, 상견례 현장서 눈물 쏟은 이유

입력 2017-05-25 14:14:13 | 수정 2017-05-25 15:03: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나 류필립 / 사진= KBS 드라마 채널기사 이미지 보기

미나 류필립 / 사진= KBS 드라마 채널


17세 연상녀 연하남 커플인 가수 미나와 류필립이 양가 모친과 함께 한 현장이 눈물바다가 됐다.

25일 오후 KBS 드라마 채널에서는 '엄마의 소개팅'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나 류필립 커플이 양가 어머니들과 함께 한 상견례 현장이 공개됐다.

최근 촬영에서 미나는 자신의 어머니와 류필립의 전역 현장에 동행했고, 류필립의 모친 역시 이 자리에 함께하면서 자연스럽게 상견례가 이뤄졌다.

또한 식사 자리에서 "전역 축하한다"라며 축하 노래가 이어졌는데, 이때 갑자기 류필립이 눈물을 쏟았다.

이에 미나의 어머니는 "왜 울어. 나도 눈물 난다"라며 눈시울을 붉혔고, 류필립은 "감사하다"며 모두에게 고마움을 드러내는 등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아들의 입대 후 미나의 존재를 알게 된 뒤 폭풍 검색을 해봤다는 류필립 모친의 사연도 공개됐다.

한편, 황혼 로맨스 심폐소생 프로젝트 '엄마의 소개팅'은 스타들이 홀로 지내는 엄마에게 직접 소개팅을 주선하는 프로그램이다. 올 설 연휴 KBS 2TV에서 파일럿으로 선보였던 '엄마의 소개팅'은 호평에 힘입어 KBS 드라마 채널에 정규 편성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