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알파고, 인간 또 이겼다…2연승으로 우승 확정

입력 2017-05-25 15:06:56 | 수정 2017-05-25 16:0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가 인간을 또 이겼다. 알파고는 커제 9단을 상대로 2연승을 거둬 우승을 확정했다.

구글 딥마인드의 알파고는 25일 중국 저장성 우전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of Go Summit)' 3번기 제2국에서 초반 접전에서 확실한 주도권을 잡아 15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로써 3번기에서 2연승을 거둔 알파고는 우승을 확정 짓고 27일 커제와 제3국을 치르게 됐다.


1국을 패한 커제는 자존심까지 접고 초반 '흉내바둑'까지 펼쳤지만 알파고의 날카로운 반격에 일찌감치 형세를 그르치고 말았다.

커제는 우상귀 정석에서 흑의 빈틈을 노렸으나 오히려 알파고에게 한 칸 씌움을 당하면서 급격하게 불리해지고 말았다.

바둑 국가대표팀 감독인 목진석 9단은 초반에 들여다본 커제의 20번째 수가 패착이라고 지적할 정도였다.

이후 커제는 하변에서 패를 끌어내며 변화를 모색했으나 중앙 접전에서 '신의 한 수'를 당하며 절망의 나락에 빠졌다.

알파고의 중앙 공방전에서 커제의 공세를 피해 119수로 중앙으로 한 칸 뻗었는데 한국기원이 운영하는 사이버오로에서 해설을 맡은 최철한 9단은 "인간이 상상할 수 없는 수"라고 평가했다.

예상치 못한 수를 당한 커제는 한동안 망연자실하다 우하귀 패를 걸어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지만, 알파고는 간단하게 패를 정리하면서 승부도 결정 나고 말았다.

이후 커제는 상변에서 몇 수를 이어간 뒤 좌변을 공략했으나 알파고가 가볍게 돌을 수습하자 항복 선언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