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열' 최희서, 성공한 덕후? "이제훈 캐스팅 소식에 소리 질러" 고백

입력 2017-05-25 16:47:40 | 수정 2017-05-25 16:47: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열' 이제훈 최희서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열' 이제훈 최희서 /사진=변성현 기자


'박열'에 출연한 배우 최희서가 이제훈에 대한 특별한 마음을 고백했다.

25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박열'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희서는 "원래 영화 '파수꾼'을 보고 이제훈씨의 팬이 됐다"라며 "여러작품을 봤지만 지금까지는 '파수꾼'이 최고였다. 이제는 '박열'의 이제훈이 최고"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최희서는 "박열이 이제훈이라는 말을 듣고 내가 캐스팅 됐을 때보다 더 크게 소리를 질렀다"라고 밝혔다.

이준익 감독의 신작 '박열'은 1923년 도쿄, 6000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의 불량 청년 박열의 실화를 그린 영화다. 6월 28일 개봉 예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