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문재인 정부, 북한인권재단 구성 협조해야"

입력 2017-05-25 18:27:13 | 수정 2017-05-25 18:27: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은 25일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이제라도 북한인권재단 구성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북한정권에 의한 북한 주민들의 인권침해에 대해 눈감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인권법은 2005년 발의된 지 11년 만에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면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본회의 통과 1년이 지나도록 북한인권법의 취지를 실현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북한인권재단은 민주당의 비협조로 지금까지 구성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 대해 "북한의 도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북한 정권과의 대화 기조를 천명하면서 북한 정권의 배만 불려줄 민간차원의 대북지원도 감행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그러면서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말하는 ‘인권’의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이제라도 북한인권재단 구성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전면 거래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