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기·강제추행 혐의' 이주노, 檢 징역 2년 구형…"억울하다"

입력 2017-05-26 13:35:45 | 수정 2017-05-26 13:3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주노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주노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 / 한경DB


서태지와아이들 출신 이주노(본명 이상우·50)가 사기 및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2년형을 구형받았다.

26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기와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주노에 대한 형사재판이 열렸다. 이날 검찰은 사기와 강제추행 혐의를 병합해 이주노에게 2년형과 신상정보공개명령 그리고 수강명령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이주노와 그의 변호인은 사기와 강제추행에 대해서 무죄를 주장했다. 특히 강제추행에 대해서는 억울한 점이 많다고 밝혔다.


이날 이주노의 변호인은 "피해자들이 돈을 요구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피해자의 진술 이외에 다른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클럽에 있던 매니저, 미니바 직원, 다른 손님 모두 피고인의 범죄를 보지 못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주노는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서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술을 많이 마셔서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 강제추행에 대해서는 정말 억울한 부분이 많다. 그런 일을 벌이지 않았다. 사기와 관련해서도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선처해주시기 바란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오는 6월 30일 오전 10시 30분 이 재판에 대해 선고하기로 결정했다.

이주노는 2013년 말 지인 A씨에게 1억원 가량의 돈을 빌린후 갚지 못해 사기죄로 고소를 당했다. 이후 이 사기사건은 검찰에 송치 돼 2015년 11월부터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재판이 진행중이다.

또 지난해 6월 25일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두 명의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신고를 당했고, 용산경찰서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지난 10월 이주노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