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靑 "국민 여러분께 죄송…인사원칙 훼손되지 않도록 검증 노력"

입력 2017-05-26 15:18:51 | 수정 2017-05-26 15:1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등 공직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26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5대 인사원칙 취지에 훼손되지 않도록 검증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가 내놓는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또 "국회 청문위원들께도 송구한 마음과 넓은 이해를 구한다"며 "앞으로 저희는 더 스스로 경계하는 마음으로 널리 좋은 인재를 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 3당은 위장전입을 포함한 ‘5대 비리자 고위공직 원천 배제 공약’을 문재인 대통령이 어긴 데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