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 무산…野 "청와대 해명 미흡"

입력 2017-05-26 18:21:09 | 수정 2017-05-26 18:21: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당초 26일로 예정됐던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에 앞서 두 차례 진행된 사전 4당 간사회의에서 보고서 채택여부를 놓고 의견을 조율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야당 측의 반대 이유는 청와대 측의 해명 부실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지난 24~25일 양일간 진행된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끝낸 후부터 이 후보자의 자격 문제를 두고 입장차를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격 판정을 내렸지만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시인 등이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공약으로 내건 고위공직자 배제기준에 해당한다며 부적격 입장을 밝혔다.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당초 적격 의견을 낼 것으로 예상됐지만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마저 위장전입 의혹에 휩싸이면서 쉽사리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이날 무산된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은 29일 다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29일 의원총회를 열고 이 후보자 인준 문제를 포함한 국회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국민의당도 같은 날 의원총회 후 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앞서 청와대 측은 이날 이 후보자 등의 비리 의혹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라는 야당 측의 요구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브리핑을 통해 "(내각 인사가) 국민의 눈 높이에 못 맞춰 죄송하다"며 사과하고 양해를 구했다.

이에 국민의당 측은 "한마디로 문재인 대통령이 철석같이 약속했던 5대 인사원칙을 결국 지키지 못하겠다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에서도 청와대 측의 해명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