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P 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원동력은 소매업체 실적 호조

입력 2017-05-27 11:59:23 | 수정 2017-05-27 11:59: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 CNBC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 CNBC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0.53포인트(0.34%) 상승한 21,082.95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68포인트(0.44%) 높은 2,415.0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24포인트(0.69%) 오른 6,205.26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지난 24일 기록한 마감가 기준 최고치인 2,404.39를 올라섰고, 나스닥지수도 지난 16일 경신한 최고 마감가 6,169.87를 넘어섰다.

두 지수는 장중 각각 2,418.71과 6,217.34까지 올라 지난 16일 기록했던 장중 최고치도 경신했다.

베스트바이 등 소매업체들의 실적 호조와 미국 경제 개선 기대 등이 주가를 부양한 원동력이 됐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유가 급락 영향에 1.8%가량 하락한 반면 임의소비가 0.9% 상승했고 기술과 필수소비, 유틸리티도 약 0.7%씩 올랐다.

이외에 통신과 부동산, 산업, 금융, 헬스케어 등도 강세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