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멤버들, 300만원짜리 김태호·유재석 키스신에 분노

입력 2017-05-27 19:42:21 | 수정 2017-05-27 19:42: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유재석·김태호의 키스 장면에 분노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미래예능연구소'에서는 피실험자들의 TV시청 실험시간이 진행됐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다함께 ‘또 오해영’의 에릭과 서현진의 키스신을 보고 감탄했다. 멤버들은 “군대에 온 것 같다. 같이 보니까 재밌다”고 말하며 흥미진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의 키스신이 결정적 장면에서 멈추고 '100만원을 결제하겠습니까?'라는 안내가 나오자 멤버들은 경악했다.

앞선 게임에서 350만원을 얻은 유재석은 멤버들의 성화 속에 100만원을 결제해 키스신을 봤다.

이후 '김종욱 찾기' 임수정 공유의 키스신은 200만원을 지출하고 봤다. 키스신 1위는 영상을 공개하기 전에 300만원을 결제하라고 떴고 멤버들은 결국 돈을 모아 300만원을 결제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은 김태호 PD와 유재석의 키스 장면으로 멤버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