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G7 정상회의 폐막, '기후변화' 만장일치 합의 실패

입력 2017-05-28 09:42:01 | 수정 2017-05-28 09:4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는 문구를 성명성에 끝내 담지 못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과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등 G7은 이탈리아 타오르미나에서 폐막 공동성명을 채택하는 것으로 정상회의를 마무리했다.

가장 큰 관심을 모은 기후변화에 대한 조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대로 관례적인 만장일치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에 성명에는 "미국을 제외한 6개국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기후협정 이행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미국의 검토 절차를 이해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화석연료 사용 규제를 풀고있는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파리기후협정의 잔류 여부를 다음주 결정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폐막 기자회견서 "기후와 관련한 논의 전반이 매우 힘들었다"며 "미국이 파리기후협정에 남아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말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