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새 정부 첫 임시국회, 29일 개막…추경·청문회 등 난제

입력 2017-05-28 10:58:51 | 수정 2017-05-28 10:5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6월 임시국회가 오는 29일부터 막을 올린다. 문재인 정부의 첫 임시국회인 만큼 협치 성패를 가늠하는 무대가 될 전망이다.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청와대 오찬 회동을 갖고 상설국정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각 당의 공통적인 대선 공약을 먼저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그러나 실제 세부 사항을 놓고는 상당한 진통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우선 청와대와 여당이 강조하는 '일자리 추경'부터 난제다. 야당은 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공약한 10조원 규모의 추경 예산 편성과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이뿐 아니라 인사청문회는 여야 관계를 냉각시킬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전차가 미뤄지는 상황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 등이 발목을 잡고 있다.

정부와 여당이 추진하는 검찰, 국가정보원, 언론 등 3개 개혁도 뇌관이다. 자유한국당은 검찰 개혁의 주요 방편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등에 반대의 뜻을 밝히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에서 무리한 밀어붙이기보다 협의를 통해 원만히 첫 단추를 끼우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이 경우 아동수당과 육아휴가, 기초연금 등 복지 분야와 각 당 공통 공약은 처리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