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민주당, 총리 인준안 통과 총력…야당에 협조 요청

입력 2017-05-28 11:10:34 | 수정 2017-05-28 11:10: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총리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되자 야당에 협조를 구하는 등 총리 인준안 통과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 한병도 정무비서관은 28일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간사 등과 통화를 하며 총리 인준 문제에 대한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위장전입의 문제가 인준을 거부할 중대한 결격 사유는 아니지만 미리 이를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사과하며 야당의 마음을 달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날 여당도 총리 인준안 통과에 힘을 보탰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당이 대통령 뜻을 대승적으로 수용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과 본회의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 국민이 납득할 만한 고위공직자 검증 기준을 국회와 청와대가 함께 마련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정의 긴 공백을 메워야 할 새 정부가 인사검증의 첫 문턱에서난항을 겪고 있어서 우려가 크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약속한 인사 5원칙에서 후퇴했으니 직접 사과하라는 야당의 주장을 이해한다. 큰 원칙은 준수하겠지만, 불가피한 상황과 경우를 감안해 달라는 청와대의 고민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