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미애, 내각 1기 '인사추천권' 행사 않기로 가닥

입력 2017-05-28 13:44:44 | 수정 2017-05-28 14:16: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 내각 구성에 당 차원 인사 추천권을 행사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추 대표는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구성 시 인사 추천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생각을 정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대통령 고유 인사권을 존중해 청와대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동시에 당청 갈등 기류가 일고 있는 가운데 인사 추천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 국무위원을 비롯해 국정운영에 필요한 인사를 당에서 검증, 추천할 수 있는 권한이 있음을 명백히했다. 그러나 대통령 고유 권한의 영역을 침해, 당청 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일자 인사 추천 원칙만 당헌에 반영하는 쪽으로 매듭지었다.

하지만 인사 문제는 향후 당청 관계에서 뇌관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다만 일부 당 관계자들은 자칫 당청 균열로 비춰질 것을 우려하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