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H, 非정규직 최대 1000명 정규직 전환 검토 착수

입력 2017-05-29 08:45:43 | 수정 2017-05-29 08:45: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내 최대 공공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통령 공약사항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검토에 들어갔다.

LH는 29일 '정규직 전환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검토에 들어간다고 이날 밝혔다.

LH의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올해 1분기 기준 1304명이다. 이와 별도로 청소·경비 등 파견과 용역을 포함한 간접 고용 직원이 876명 규모다.

LH는 이 가운데 고정적으로 필요한 인력을 최대 1000명 정도로 보고 TF 검토를 거쳐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들 1000명중 LH 자체 사업에 의한 비정규직은 30∼40% 수준이고, 나머지 60∼70%는 주거급여와 전세임대주택 등 정부 위탁사업에 의한 조사인력 등으로 정부가 급여를 지급하는 인력이다.

LH 관계자는 "우선 TF에서 구체적인 현황 파악을 거친 뒤 새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전환 관련 가이드라인이 나오면 그 기준에 맞춰 정규직 전환 인력 규모와 방법 등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