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84.1%…민주당 지지율 56.7% '사상 최고치'

입력 2017-05-29 10:18:20 | 수정 2017-05-29 11:4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80%대 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22∼26일 전국 유권자 2523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2.0%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84.1%로 1주 전보다 2.5%포인트 올랐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10.0%였다. 나머지 5.9%는 '잘 모름'이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78.8%)이 6.0%포인트 올라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연령별로는 20대(89.3%·4.6%p↑), 60대 이상(73.2%·2.5%p↑), 40대(91.0%·2.3%p↑), 50대(80.7%·1.8%p↑), 30대(89.5%·1.8%p↑) 순으로 상승했다.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당 지지층(82.3%)에서 11.3%포인트 뛰었다. 무당층(70.8%·5.6%p↑), 바른정당 지지층(78.0%·2.9%p↑)에서도 문 대통령 지지율이 올랐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38.7%·1.9%p↓)에서는 하락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67.2%·5.7%p↑), 중도층(85.3%·1.0%p↑)에서 모두 상승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전망은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82.9%로 1주 전보다 0.6%포인트 상승했고, '잘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10.4%로 0.7%포인트 하락했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56.7%로 3.4%포인트 올랐다. 자유한국당은 12.0%로 0.4%포인트 내렸다. 국민의당은 8.2%로 0.5% 상승했다. 바른정당은 6.2%로 0.6%포인트, 정의당은 6.2%로 0.4%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이 조사는 1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