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진형 "피고 박근혜 씨, 정신 나간 주장" 일침

입력 2017-05-29 16:37:48 | 수정 2017-05-29 16:37: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 사진=YT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 사진=YTN 방송화면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삼성그룹 합병을 돕는 것이 올바른 정책 판단이었다'는 취지의 박근혜 전 대통령 발언에 "한마디로 정신 나간 주장"이라며 비판했다.

주 전 대표는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법의 범위를 벗어나는 개입을 한다는 뜻이기 때문에 문제가 많은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재임 중이던 올해 1월 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나라 대표적 기업이 헤지펀드 공격을 받아 (합병이) 무산된다면 국가적·경제적 큰 손해라는 생각으로 국민도 관심 갖고 지켜보고 있었다"며 뇌물수수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당시 "20여 개 우리나라 증권사 중 한두 군데를 빼고 다 (합병을) 해줘야 한다는 의견이었다"며 "저도 국민연금이 바로 대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고, 국민연금도 챙기고 있었다"고도 말했다.

검찰은 주 전 사장이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국제자본의 국내 시장에 대한 불신만 초래하는 것"이라며 "향후 국제자본 소송의 빌미도 제공할 수 있는 발언이라고 생각된다"고 특검 조사에서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 전 사장은 박 전 대통령을 '피고 박근혜 씨'라고 부르며 거침없는 증언을 이어갔다.

그는 "그렇게 진술한 게 맞다"며 "국제투자자 소송을 말하는 것으로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이) 법을 벗어나는 개입을 했다는 표현으로 이해했고, 굉장히 문제가 많은 표현이라고 봤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주 전 대표는 특검 조사 과정에서 "합병은 시너지를 얻기 위한 게 아니라 삼성물산이 가진 삼성전자 지분을 먹고 싶은 이재용 부회장의 욕심 때문에 이뤄진 것"이라며 "시너지를 운운하는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