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엽기적인 그녀' 첫방…손창민, 묵직한 연기 내공

입력 2017-05-30 07:13:58 | 수정 2017-05-30 07:13: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엽기적인 그녀' 첫방 손창민기사 이미지 보기

'엽기적인 그녀' 첫방 손창민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에서 손창민이 왕권 확립을 위해 애쓰지만 신하들의 견제에 휘둘리는 ‘휘종’ 역으로, 첫 회부터 깊은 연기내공을 발휘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손창민은 복중 태아가 김민준(추성대군 역)의 아이라는 모함으로 인해 폐위될 위기에 처한 중전을 막아주려 했다. 하지만 그의 어머니인 윤소정(자혜대비 역)이 이를 윤허했다는 사실을 알고 그녀를 찾아가 “어찌 폐위를 윤허하셨습니까”라고 말할 뿐, 끝내 중전을 지켜주지 못했다.
이 때 울분 섞인 눈빛으로 윤소정을 향해 절규하는 손창민의 모습에서 안타까움이 더해지기도.

이후 손창민은 정웅인(정기준 역)으로부터 한 문서를 받았고, 여기에는 김민준이 역모를 꾸몄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그는 분노에 찬 눈빛으로 김민준에게 검을 겨누며 진실을 확인하고자 했다. 그러나 김민준은 “부디 마음을 여시어 중전마마의 진심을 들어주시옵소서”라는 말만 남긴 채 추포됐고, 중전이 낳은 아이를 바라보는 손창민의 표정에서 복잡한 심경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손창민은 첫 등장부터 흡입력 강한 연기내공으로, 흔들리는 눈빛 연기와 분노, 절망 등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호평을 받았다.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