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진형 "박근혜 행동은 백주 노상강도…법의식 대단히 박약"

입력 2017-05-30 07:31:38 | 수정 2017-05-30 07:31: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사진=JTBC기사 이미지 보기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사진=JTBC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주 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동은 백주의 노상강도와 다를 바 없다”라고 말문을 열었다.그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해 반대하는 보고서를 낸 배경에 대해 "백주에 강도짓이 벌어지는데 모두 딴청을 하거나 아니면 아무 문제없다 식으로 얘기를 하는 걸 보고 심통이 나서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즈 전 대표는 "사실 제가 왜 박근혜, 최서원 증인으로 불려간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알고 있는 것은 국민연금과 관련 된 내용"이라며 "특검에서 증인으로 신청해서 놀랐다. 사실 증언을 하고 나서도 여전히 무슨 의미가 있길래 저를 불렀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손 앵커는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정신 나간 주장’이라고 하신 이유가 뭔가"라고 물었다. 이에 주 전 대표는 "아무리 대통령이지만 개입할 것을 시사한다는 건 법 의식이 박약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주 전 대표는 "국민연금공단은 남의 돈을 받아 관리하는 수탁자다. 수탁자는 돈을 맡긴 사람의 이익을 위해 일해야 한다"며 "그런데 자기가 생각하기에 정책적, 독자적으로 옳은 판단이라고 해서 결정을 좌지우지해선 안 된다. 그 말을 모든 사람이 보는 데서 하는걸 보면서 저건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