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예정화, 허언증 논란? 경찰청 홍보대사 인증샷 올렸는데 알고보니…

입력 2017-05-30 08:00:33 | 수정 2017-05-30 08:4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풍문쇼' 예정화기사 이미지 보기

'풍문쇼' 예정화


'풍문쇼'에서 예정화의 거짓말 논란에 대해 지적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쇼'는 거짓말로 논란에 휩싸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최근 매화나무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예정화 또한 피하지 못했다.

화보 촬영 사진 속 예정화가 들고 있는 꽃 가지는 박물관에서 특별전을 열 정도로 의미가 남다른 ‘와룡매’로 확인된 것.

출입금지 울타리 안에 들어가 사진을 찍은 것까지 드러나면서 누리꾼들은 물론 문화재청도 공개적으로 비난에 나섰다.

여기에 예정화 측의 1차 해명과 2차 해명의 내용이 번복되며 불신을 키우기도 했다.

이준석은 논란이 된 예정화의 사진에 대해 “나무 주변에 괜히 울타리를 쳐 놓는 게 아니다. 셀카 욕심에 무리하게 사진을 찍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박현민 기자는 “실수는 할 수 있지만, 그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한 것이다. 거짓 해명은 실수보다 더 안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예정화는 2015년 사진 보정 의혹으로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한 패널은 "방송과 SNS 사진의 몸매가 달라 문제를 삼았다"라며 "예정화는 보정을 하지 않았다고 했지만 거짓말 논란이 일었다"고 밝혔다.

또 예정화가 자신의 SNS에 경찰복을 입은 사진과 함께 경찰청 홍보대사라는 문구를 함께 올렸지만 알고 보니 기장 경찰서 홍보대사였다는 것.

하지만 당시 실제 경찰청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연예인은 가수 아이유여서 한 차례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