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기획위, 산업인력공단 업무보고…"시장이 원하는 노동력 제공해야”

입력 2017-05-30 11:34:46 | 수정 2017-05-30 11:34: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30일 4차 산업혁명 시대와 관련해 “지금은 시대가 바뀌어서 인생 이모작·삼모작까지도 말을 한다. 평생 능력과 관련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정애 국정기획위 사회분과위원은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연수원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산하 산업인력공단 업무보고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시장이 원하는 노동력을 제공할 수 있게 산업인력공단의 역할을 잊지 말아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 위원은 “살면서 자기가 원래 했던 일과 다른 일을 할 가능성이 2~3배 높아졌다”며 “그런 흐름에 비춰봤을 때 산업인력공단이 충실히 해왔는지 한번 복기해봤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와 관련해선 “4차 산업혁명이 노동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것은 섣부른 감이 있다”면서도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강박 관념 때문에 뭔가 만들려고 한다. 이것을 실질적으로 노동시장이 원하는 방식으로 일이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정기획위는 산업인력공단을 시작으로 근로복지공단, 중앙노동위원회 등 노동부 산하 3개 기관을 상대로 업무보고를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