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상기 대표 "송대관 먼저 욕설…손 한번 안 잡아" 주장

입력 2017-05-30 12:19:28 | 수정 2017-05-30 12:2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대관 폭언 논란 홍상기 대표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송대관 폭언 논란 홍상기 대표 /사진=최혁 기자


트로트 가수 김연자의 매니저인 홍상기 홍익기획 대표가 송대관(71)에게 폭언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홍 씨 측은 30일 서울 강남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송대관에게 폭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일 송대관 측에 따르면 송대관은 지난 4월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KBS 1TV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나오다 홍 씨로부터 심한 폭언을 듣고 정신적 충격에 빠졌다.

당시 병원으로부터 스트레스성 급성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는 송대관은 "정말 뭐라 더 표현할 길이 없을 정도로 창피하고 분하다"며 "(당시 사건 이후로) 사람을 마주치기가 싫어졌다"고 말했다.

이날 홍 씨는 "트로트가수 김연자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이번 사건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다"며 "가족 문제도 있고 더 이상 피해가 없기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송대관 씨가 진실을 감추어 두고 언론보도를 이용하여 많은 사람들을 기망 하면서 엄청 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 한 번 잡은 적 없고, 먼저 욕설을 해 나도 한 것"이라며 "(폭행)이 있었다면 내가 책임질 것. 당시 매니저가 3~4명 있었는데 다들 어이없어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